콘텐츠바로가기

검색폼

전체

조현오, 도전과 혁신

저자 및 역자명: 조현오

출간일/가격: 2012-06-25 정가: 15,000

ISBN: 9788947528

도서 구매 사이트 교보문고 YES24 알라딘 인터파크

책소개

조현오, 그는 어떤 사람인가? 16대 경찰청장 ‘조현오’를 바라보는 시선은 대부분 부정적이다. ‘조파면’, ‘해파리’, ‘뿔 달린 청장’ 등 그를 수식하는 별명도 대부분 곱지 않았고, ‘성과주의’나 ‘수사권 조정’ 등의 여러 안건으로 인해 그가 가는 곳에는 언제나 말들이 많았다. 하지만 이런 비난 어린 목소리에도 불구하고, 그는 결코 변화와 개혁을 위한 도전을 멈추지 않았다. 그래서 우리는 궁금해진다. 과연 그는 어떤 사람인가? 어떤 사람이기에 그토록 자신의 신념을 끝까지 고수할 수 있었던 걸까?
이 책에는 번듯하게 생긴 모습(?)과 달리 찢어지게 가난했던 조현오의 어린 시절, 남들이 다 선망하는 외교관의 길을 버리고 홀대받던 경찰에 입문하게 된 과정, 경찰이 된 후 그가 추진했던 여러 가지 경찰개혁 이야기, 그리고 재임 시절 있었던 굵직한 사건에 얽힌 뒷이야기들이 실려 있다. 또한 연일 뉴스를 장식하는 여러 구설수에 대한 진실과 그에 대한 심정을 솔직히 밝히고 있다. 이제 ‘경찰 조현오’에 대한 편견과 고정관념을 잠시 내려놓고, 그동안 겉으로 드러나지 않았던 ‘인간 조현오’를 만나는 것은 어떨까.

왜 조현오는 그토록 힘든 개혁의 길을 선택했는가?
개혁은 언제나 쉽지 않다. 그럼에도 경찰 조현오는 힘든 개혁의 길을 선택했고, 이로 인해 많은 사람들에게서 비난을 받아야 했다. 그렇다면 왜 조현오는 그토록 어려운 길을 선택했는가? 예를 들어 검찰과의 마찰을 불러일으킨 수사권 조정, 이에 대해 그는 이렇게 설명한다. “국민들이 만일 경찰에게 피해를 입었다면 그 억울함을 검찰에 고발할 수 있다. 그런데 검찰에게 억울한 일을 당한 사람은 어디에 하소연할 수 있나? 사실 경찰 입장에서는 검찰의 하수인으로 살아가면 특권층이 될 수도 있다. 그런데 왜 굳이 독립이나 조정을 운운하며 힘든 길을 선택했을까. ‘지긋지긋한 밥그릇 싸움’이라는 언론의 비난도 받지 않을 수 있는데 말이다.” 인사개혁과 부정부패 척결을 단행한 배경에 대해서는 다음과 같이 언급한다.
“경찰 관련 부패사건이 발생하면 언론이나 국민들은 경찰관 개인(police officer)이 아니라 집합명사로서의 ‘경찰 전체(the police)’를 비난했다. 그것은 일종의 심리적 연대책임과도 같았다. 10만 경찰 중 단 1명이라도 부패 스캔들에 연루되면 나머지 경찰관들도 무의식적으로 죄의식을 느끼는 것이다. 극히 일부 부정부패 경찰관들 때문에 묵묵히 헌신적으로 맡은 직분을 충실히 수행하고 있는 대다수 경찰관들까지 도매금으로 넘어가 국민들에게 지탄을 받는 일은 없어야 했다.” 사실 지금껏 우리는 언론의 보도나 대중매체의 여론에 휩쓸려 판단하는 경우가 종종 있었다. 그래서 저자는 책을 읽는 독자들을 위해, 그동안 시도했던 다양한 개혁의 뒷배경을 설명하고, 개혁 과정에 있었던 어려움과 그 성과에 대해 자세히 담고 있다.

국민을 위한 경찰의 길은 과연 무엇인가?
이 책에는 경찰 조현오의 여러 이야기 외에도, 앞으로 경찰이 나아가야 할 올바른 길이 무엇인지에 대한 깊은 성찰이 담겨 있다. 예를 들어 경찰의 정체성을 다룬 부분에서, 그는 위험의 방지라는 ‘행정법적 사고’를 강조하며 이를 받아들이는 성숙한 사회가 되기를 소망한다. 우면산 산사태가 일어났을 당시, 아무도 진짜 산사태가 일어날지에 대한 확신을 하지 못했다. 이런 상황에서 한 경찰관이 스스로의 판단 하에 교통통제를 지시했다. 덕택에 더 큰 인명피해와 재산피해를 막을 수 있었다. 하지만, 만약 산사태가 일어나지 않았다면 그 경찰관은 어떻게 됐을까? 덧붙여 우리는 얼마나 경찰을 욕했을까? 분명 경찰의 과잉 통제라며 언론은 떠들었을 것이고, 국민들은 비가 와서 막히는 출근길을 더욱 붐비게 만든 경찰에 대해 분노했을 것이다. 즉, 사건이 일어나지 않은 상태에서 위험을 미리 예방하는 ‘행정법적 사고’는 이를 수용하는 사회 분위기 없이는 이루어지기가 힘들다. 이렇게 저자는 다양한 사례를 들어가며, 진정 국민을 위한 경찰의 역할이 무엇인지에 대해, 그리고 이를 위해 우리 사회가 어떤 부분을 점검해야 하는지에 대해 생각해볼 계기를 마련하고 있다.

저자소개

목차

프롤로그 - “이 모든 책임을 지고 제가 물러나겠습니다”
|제1부|주물공장에서 경찰청장까지 탄 깨는 아이 너무 멋져 보인 친구들 교복 외교관의 길을 버리고 경찰로
우리 아빠 직업은‘공무원’
경찰의 꽃, 총경이 되다 경찰청 3회 연속 국장 부산경찰청장의 호된 신고식 국제도시 부산은 교통이 중요
조직폭력, 더 이상은 못 참아 밤의 황태자 이경백 구속 조현오는 조폭과 의형제다?
서울 G20 정상회의 성공적인 뒷받침
양천경찰서 가혹수사 사건
경찰청장 못될 뻔한 인사청문회
미약한 시작, 창대를 꿈꾸다 흔들리며 피는 꽃처럼
오늘은 아프지만, 내일은 웃겠습니다
|제2부|치열했던 경찰개혁 이야기 경찰개혁 시동, 위기를 기회로 인사청탁하면 큰일난다
투명한 인사 프로세스를 위하여
영화 <투캅스>, 그 후
사람이 가장 우선이다
그 유명한 성과주의 이야기
서울경찰이 유독 힘들어 한 이유
청장을 보지 말고, 국민을 보라
의경 되려면 얼마나 기다려야 하나요
우리도 이제 법질서 선진국이다
평택의 여름, 쌍용차 파업 77일
3D에서 매력 있는 직업으로
5분을 위한 5시간의 기다림
보이지 않는 자산, 경찰문화 개선

|제3부|경찰이 가야 할 또 다른 길 학교폭력, 이제는 멈춰야 할 때
사회갈등 조정과 경찰의 역할
경찰의 정체성과 주체성에 대해
57년만의 형소법 제196조 개정
경찰과 검찰, 그 기원과 역사
수사권 조정이 밥그릇 싸움이라고?
형사사법의 선진화를 위해

에필로그 - “조현오, 오해와 진실”

서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