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검색폼

전체

작열

도서이미지

저자 및 역자명: 아키요시 리카코 / 김현화

출간일/가격: 2020.11.20 정가: 15,000

ISBN: 978-89-475-4661-4 (03830)

도서 구매 사이트 교보문고 YES24 알라딘 인터파크

책소개

“남편의 복수를 위해 얼굴을 고치고 살인자의 아내가 되었다!”

사람은 복수를 위해 어디까지 비정해질 수 있을까?
타들어가는 분노 속에 번뇌하는 나날을 얼마나 견딜 수 있을까?

YAHOO JAPAN 문학상 수상
《성모》, 《절대정의》의 작가 아키요시 리카코가 선사하는
본격 서스펜스 미스터리!

2살 때 어머니를 병으로 잃고 도치기 현의 작은 시골 마을에서 아버지와 단둘이 살아가던 가와사키 사키코. 시간은 흘러 사키코는 초등학교 5학년이 되었다. 그러던 어느 날 밤, 거센 태풍에 밭이 걱정된다며 집을 나선 아버지는 영영 돌아오지 않았다. 산속에서 시신으로 발견된 아버지는 뺑소니 사고를 당한 것이 분명했지만, 범인은 잡을 수 없었다. 이후 불행한 어린 시절을 보냈던 그녀의 유일한 버팀목은 고등학교 시절 만나 결혼한 남편 다다토키였다.
처음 만났을 때의 그는 금발 머리에 피어싱까지 한 불량스러운 모습이었지만, 억지로 꾸민 것 같은 어색함이 사키코와 닮아 있었다. 사실 다다토키도 사키코 못지않은 아픈 과거를 가지고 있었다. 아버지가 사업실패로 인해 막대한 빚을 지면서 가족과 동반자살을 시도했던 것이다. 다행히 그는 목숨을 건졌지만, 가족들은 모두 세상을 떠나고 홀로 남았다. 가족 없이 세상에 혼자 남았다는 동질감은 둘을 급속도로 가까워지게 만들었고, 서로를 의지하게 되면서 미래를 약속했다.
그러나 행복도 잠시, 다다토키마저 시체로 발견되고 그녀는 경찰로부터 뜻밖의 이야기를 듣게 된다. 다다토키가 다니던 회사에서 정리해고된 후 사기를 치고 있었다는 것이었다. 남편을 살해한 용의자로 지목된 사람은 의사인 히데오. 다다토키가 심장병을 앓고 있는 히데오의 여동생을 이용해 인공심장을 미끼로 사기를 치다가 발각되어 살해당했다는 것이다. 현직 의사가 용의자로 체포되자 사건은 단숨에 언론의 큰 관심을 받게 된다. 기자들은 사키코의 집까지 찾아와 사건에 대해 캐물었고, 살해당한 다다토키의 과거까지 들추어내며 악인으로 취급한다. 사랑하는 남편이 갑자기 죽은 것도 모자라 언론을 통해 매도되고, 남편을 옹호하던 자신마저 비난받는 상황이 되자 사키코는 견딜 수 없는 분노를 느낀다.
한편, 용의자 히데오는 오히려 정의로운 의사로 포장되고, 그를 지지하는 모임까지 만들어진다. 이후 히데오가 증거 불충분으로 풀려나게 되자 사키코는 본인이 직접 히데오를 심판하겠다고 결심한다. 이후 자살 사이트에서 만난 에리의 신분을 빌려 얼굴까지 성형하고 히데오와 결혼하는 데 성공한 사키코. 그녀는 복수를 꿈꾸며 필사적으로 히데오가 살인자라는 증거를 찾는데…


“내 남편과 내 삶을 송두리째 망가뜨려 놓고, 이 인간은 아직 숨 쉬고 있어!”

《화차》의 뒤를 잇는 충격적 시작, 소름끼치는 대반전
마지막 몰아치는 결말에 숨죽이게 된다!


어떤 만남은 작은 도화선이 되어, 서로의 인생을 처참하게 어긋나게 만들기도 한다. 《작열》은 읽은 후에 그런 생각에 사로잡히게 되는 충격적인 작품이다. 이 책의 작가 아키요시 리카코는 전작 《암흑소녀》, 《절대정의》를 통해 사람의 마음에 깃든 질척한 어둠을 역력히 그려냈다. 그 필력은 《작열》에서도 엿볼 수 있다.
소설 《작열》은 남편 다다토키를 잃고 살인자에게 복수하기 위해 자신의 신분을 버리고 성형수술로 얼굴을 고친 후, 살인자에게 접근해 그를 향한 복수의 칼날을 가는 사키코 시점에서 이야기가 전개된다. 죽이고 싶을 정도로 증오하는 상대를 남편으로 맞이해 전남편의 죽음에 대한 진상을 밝히려는 그녀의 집념은 대단하다. 매일 죽도록 싫은 사람의 얼굴을 마주해야 하고, 미워하는 사람을 위해 빨래를 하고, 음식을 만들어야 한다. 이렇게 하루하루 극심한 고통과 분노 속에서도 사키코는 인내하며 진실을 밝히고, 전남편에 대한 복수를 하기 위해 증거를 계속 찾아나간다. 사랑하는 사람을 잃은 사키코는 작열하듯 타오르는 복수심으로 자신의 삶을 불태워도 좋다고 각오한 것이다.
이 작품의 배경 역시 제목에 걸맞게 한여름이며, 여름은 저물지 않은 채 첫 페이지를 펼친 순간부터 마지막 페이지를 덮는 순간까지 끝없이 이어진다. 타는 듯한 날씨, 그리고 꺼지지 않는 복수심… ‘작열’이라는 제목은 그래서 더 와 닿는다. 또한 작가가 선사하는 인물들의 심리 묘사 역시 탁월한 문학적 미스터리의 정수를 보여주며, 후반부로 갈수록 생생한 긴장감과 예측할 수 없는 반전으로 손에 땀을 쥐게 한다.
독자들은 이 책의 페이지를 넘기면서 사키코의 심정에 고개를 끄덕거리며 공감하면서 점차 자신도 모르게 빨려 들어갈 것이다. 그리고 마지막에 마주하게 되는 결말에 숨죽이게 될 것이다.
과연 사키코의 복수는 성공할 것인가? 운명의 신은 그녀에게 어떤 답을 선사할 것인가?

저자소개

• 지은이 소개 •  

아키요시 리카코(秋吉理香子)
와세다대학교 제1문학부를 졸업하고, 로욜라 메리마운트 대학원에서 영화·TV 제작 석사 학위를 취득했다. 2008년
에 《눈꽃》으로 제3회 ‘YAHOO JAPAN 문학상’을 수상했고, 2009년에 수상작이 담긴 동명의 단편집 《눈꽃》으로 정식 데뷔했다. 첫 번째 장편 《암흑소녀》는 한 여고생의 죽음에 담긴 진상을 파헤치는 여섯 동급생의 이야기를 다루고 있으며, 충격적인 결말로 강렬한 인상을 심어 주었다. 국내에는 《성모》로 본격적으로 알려지기 시작했고, ‘반전이 어마어마하다’는 평을 받으며 독자들에게 각인되었다. 《작열》 또한 문학성과 더불어 마지막에 충격적인 반전을 담고 있어 작가 특유의 문학적 미스터리의 정수를 보여준다. 그 밖의 작품으로는 《죽은 자는 방과 후에 돌아온다》, 《구혼 활동 중독》, 《자살 예정일》, 《절대정의》 등이 있다.


• 옮긴이 소개 •

김현화
번역도 예술이라고 생각하는 번역예술가. ‘번역에는 제한된 틀이 존재하지만, 틀 안의 자유도 엄연한 자유이며 그 자유를 표현하는 것이 번역’이라는 신념으로 일본어를 우리말로 옮기고 있다. 현재 ‘바른번역’에서 일본어 전문번역가로 활동 중이다. 역서로는 가쿠타 미쓰요의 《무심하게 산다》, 스미노 요루의 《나「」만「」의「」비「」밀「》, 마스다 미리의 《코하루 일기》, 무레 요코의 《아저씨 고양이는 줄무늬》, 모리사와 아키오의 《실연버스는 수수께끼》, 무라야마 사키의 《백화의 마법》과 《천공의 미라클 1, 2》를 비롯해 《무지개를 기다리는 그녀》, 《9월의 사랑과 만날 때까지》, 《너와 함께한 여름》, 《너에게 소소한 기적을》, 《나는 아직 친구가 없어요》, 《찾지 말아 주세요》, 《이유 따윈 없어》 등이 있다.

목차

1~13
옮긴이의 말

서평